16 그 사람들이 거기서 일어나서 소돔으로 향하고 아브라함은 그들을 전송하러 함께 나가니 라

17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내가 하려는 것을 아브라함에게 숨기겠느냐

18 아브라함은 강대한 나라가 되고 천하 만민은 그로 말미암아 복을 받게 될 것이 아니냐

19 내가 그로 그 자식과 권속에게 명하여 여호와의 도를 지켜 의와 공도를 행하게 하려고 그를 택하였나니 이는 나 여호와가 아브라함에게 대하여 말한 일을 이루려 함이니라

20 여호와께서 또 이르시되 소돔과 고모라에 대한 부르짖음이 크고 그 죄악이 심히 무거우

21 내가 이제 내려가서 그 모든 행한 것이 과연 내게 들린 부르짖음과 같은지 그렇지 않은 지 내가 보고 알려 하노라

22 그 사람들이 거기서 떠나 소돔으로 향하여 가고 아브라함은 여호와 앞에 그대로 섰더니

23 아브라함이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주께서 의인을 악인과 함께 멸하려 하시나이까

24 그 성 중에 의인 오십 명이 있을지라도 주께서 그 곳을 멸하시고 그 오십 의인을 위하여 용서하지 아니하시리이까

25 주께서 이같이 하사 의인을 악인과 함께 죽이심은 부당하오며 의인과 악인을 같이 하심 도 부당하니이다 세상을 심판하시는 이가 정의를 행하실 것이 아니니이까

26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내가 만일 소돔 성읍 가운데에서 의인 오십 명을 찾으면 그들을 위 하여 온 지역을 용서하리라

27 아브라함이 대답하여 이르되 나는 티끌이나 재와 같사오나 감히 주께 아뢰나이다

28 오십 의인 중에 오 명이 부족하다면 그 오 명이 부족함으로 말미암아 온 성읍을 멸하시 리이까 이르시되 내가 거기서 사십오 명을 찾으면 멸하지 아니하리라

29 아브라함이 또 아뢰어 이르되 거기서 사십 명을 찾으시면 어찌 하려 하시나이까 이르시 되 사십 명으로 말미암아 멸하지 아니하리라

30 아브라함이 이르되 내 주여 노하지 마시옵고 말씀하게 하옵소서 거기서 삼십 명을 찾으 시면 어찌 하려 하시나이까 이르시되 내가 거기서 삼십 명을 찾으면 그리하지 아니하리 라

31 아브라함이 또 이르되 내가 감히 내 주께 아뢰나이다 거기서 이십 명을 찾으시면 어찌 하려 하시나이까 이르시되 내가 이십 명으로 말미암아 그리하지 아니하리라

32 아브라함이 또 이르되 주는 노하지 마옵소서 내가 이번만 더 아뢰리이다 거기서 십 명을 찾으시면 어찌 하려 하시나이까 이르시되 내가 십 명으로 말미암아 멸하지 아니하리라

33 여호와께서 아브라함과 말씀을 마치시고 가시니 아브라함도 자기 곳으로 돌아갔더라

 

하나님은 하시려고 하는 일을 숨기지 아니하시고 아브라함에게 알리셨습니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공의와 정의로 세상을 다스리시는 분임을 인격적으로 알려주십니다. 하나님의 뜻을 바로 분별하기 위하여서 우리의 신앙도 그 중심이 있어야 합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통치하시는 방식에 대하여 우리는 주목하고 항상 말씀에 서서 흔들리지 아니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하나님의 뜻을 알려주시는 이유는 아브라함으로 하여금 강대한 나라가 되어 천하 만민이 복을 받게 하시려는 것입니다. 또한 하나님은 이러한 일을 하시기 위한 원칙이 있는데 그것은 하나님의 의를 분명히 알리시고 공의를 지킴으로서 하나님이 이 세상의 주권자가 되심을 알리려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세상의 죄에 대하여 심판하시는 분입니다. 소돔과 고모라의 죄 때문에 많은 사람이 근심하고 괴로워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성경에는 소돔과 고모라에 대하여(18:20)’, 그리고 그들에 대한(19:13)’ ‘부르짖음이라는 표현이 나타납니다. 이는 세상 사람들이 멸망의 도성에 대한 탄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하나님은 세상의 탄식과 아울러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는 분입니다. 때때로 인간의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때에라도 우리는 하나님께 간절한 기도로 이 세상의 죄에 대하여 바로 치유하여 주심을 위하여 기도하여야 합니다.

 

꽃밭을 망치는 방법은 그냥 내버려두면 됩니다. 시간이 지나면 잡초들이 아름다운 꽃밭을 훼손할 것입니다. 세상의 죄악도 마찬가지로 가만히 내버려두면 결국 영적인 자녀들을 무너뜨리게 되는 것입니다. 신앙의 가장 큰 무서운 죄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입니다.

 

아브라함이 하나님께 간구하는 내용은 기도의 모형이 될 수 있습니다. 아브라함은 차근차근 하나님께 자신의 생각을 아룁니다. 그의 태도는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서 두려움을 가지고, 심지어는 자신의 피조물 됨의 표식인 재와 티끌이란 표현을 사용하면서 자신을 비하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진노를 염려하여 끝까지 겸손하게 하나님께 간청함으로서 우리가 어떻게 기도하여야 할지 모형을 보여주었습니다.

 

아브라함의 간구에는 가족과 이웃을 염려하는 간절한 마음이 담겨져 있습니다. 조카 롯을 위하여 그는 마음고생을 많이 하였습니다. 롯으로 말미암아 전쟁도 불사하였을 정도로 아브라함은 그의 친족을 위하여 늘 기도하고 수고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이러한 아브라함을 생각하사(19:29) 소돔과 고모라를 치실 때 롯의 가정을 구원하셨습니다. 따라서 우리도 늘 친족과 이웃들을 위하여 기도하여야 합니다. 아브라함이 소돔과 고모라의 의인의 수를 50명에서 시작하여 10명까지 가는 점을 통하여 우리가 배워야 하는 것은 마지막 한 명까지라도 하나님의 구원에 포함될 수 있는 희망을 잃지 말아야 하는 점입니다. 결국 하나님의 진노는 하나님의 의와 연관이 되며 우리는 그 의에 합당한 삶을 살아야하기에 우리 공동체가 하나님의 축복에 합당한 칭찬받는 가정과 교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여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