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대로 사라를 돌보셨고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대로 사라에게 행하셨으므로

2 사라가 임신하고 하나님이 말씀하신 시기가 되어 노년의 아브라함에게 아들을 낳으니

3 아브라함이 그에게 태어난 아들 곧 사라가 자기에게 낳은 아들을 이름하여 이삭이라 하였고

4 그 아들 이삭이 난 지 팔 일 만에 그가 하나님이 명령하신 대로 할례를 행하였더라

5 아브라함이 그의 아들 이삭이 그에게 태어날 때에 백 세라

6 사라가 이르되 하나님이 나를 웃게 하시니 듣는 자가 다 나와 함께 웃으리로다

7 또 이르되 사라가 자식들을 젖먹이겠다고 누가 아브라함에게 말하였으리요마는 아브라함의 노경에 내가 아들을 낳았도다 하니라

8 아이가 자라매 젖을 떼고 이삭이 젖을 떼는 날에 아브라함이 큰 잔치를 베풀었더라

9 사라가 본즉 아브라함의 아들 애굽 여인 하갈의 아들이 이삭을 놀리는지라

10 그가 아브라함에게 이르되 이 여종과 그 아들을 내쫓으라 이 종의 아들은 내 아들 이삭과 함께 기업을 얻지 못하리라 하므로

11 아브라함이 그의 아들로 말미암아 그 일이 매우 근심이 되었더니

12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네 아이나 네 여종으로 말미암아 근심하지 말고 사라가 네게 이른 말을 다 들으라 이삭에게서 나는 자라야 네 씨라 부를 것임이니라

13 그러나 여종의 아들도 네 씨니 내가 그로 한 민족을 이루게 하리라 하신지라

14 아브라함이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떡과 물 한 가죽부대를 가져다가 하갈의 어깨에 메워 주고 그 아이를 데리고 가게 하니 하갈이 나가서 브엘세바 광야에서 방황하더니

15 가죽부대의 물이 떨어진지라 그 자식을 관목덤불 아래에 두고

16 이르되 아이가 죽는 것을 차마 보지 못하겠다 하고 화살 한 바탕 거리 떨어져 마주 앉아 바라보며 소리 내어 우니

17 하나님이 그 어린 아이의 소리를 들으셨으므로 하나님의 사자가 하늘에서부터 하갈을 불러 이르시되 하갈아 무슨 일이냐 두려워하지 말라 하나님이 저기 있는 아이의 소리를 들으셨나니

18 일어나 아이를 일으켜 네 손으로 붙들라 그가 큰 민족을 이루게 하리라 하시니라

19 하나님이 하갈의 눈을 밝히셨으므로 샘물을 보고 가서 가죽부대에 물을 채워다가 그 아이에게 마시게 하였더라

20 하나님이 그 아이와 함께 계시매 그가 장성하여 광야에서 거주하며 활 쏘는 자가 되었더니

21 그가 바란 광야에 거주할 때에 그의 어머니가 그를 위하여 애굽 땅에서 아내를 얻어 주었더라

 

 

하나님은 약속하신 대로 사라에게 아이를 주셨습니다. 성경은 이 모든 일의 시작을 하나님이 하시며 이 일을 완성하십니다. 이 약속이 이루어지기까지 아브라함과 사라는 많은 신앙의 훈련을 받았습니다. 하나님은 비록 아브라함 가족의 신앙이 온전하지는 않지만 약속하신 것을 이루게 하심으로서 전능하신 하나님이심을 알려주십니다.

 

하나님에 대한 불신의 웃음이 기쁨의 웃음으로 변하게 하십니다. 아브라함과 사라는 하나님이 아들을 약속하셨을 때 반신반의 하였습니다. 믿음은 있지만 그 믿음의 실현에 대하여서는 의심할 수밖에 없는 것이 인간입니다. 영으로는 믿지만 육신의 한계를 또한 느낄 수밖에 없는 우리 인간이기에 우리는 영육을 주관하시는 하나님만을 더욱 더 의지하여야 합니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의 가정에 평화가 깨지자 또 개입하셔서 해야 할 일을 알게 하십니다. 사라가 하갈을 내쫒기를 바라자 고민하는 아브라함에게 그렇게 하도록 허락하십니다. 하나님은 하갈이 이전에 사라의 학대를 피하여 도망하였을 때 다시 사라에게 가서 복종하도록 명하셨습니다(16:9). 당시에는 하갈이 사라를 멸시하였지만 이번에는 이스마엘이 다윗을 놀림으로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하갈이 아브라함의 가정에서 나오도록 허락하십니다. 그렇지만 하나님은 아브라함과 하갈에서 난 이스마엘로 큰 민족을 일으킬 것을 약속하여 주십니다.

 

아브라함이 하갈과 이스마엘을 내보낼 때 하나님만 의지하고 내 보내게 됩니다. 아브라함은 하갈과 이스마엘이 나아갈 여정을 염두에 두고 충분한 물과 음식을 준비하여 주었지만 하갈은 그만 길을 잃고 말았습니다. 눈물로 호소하는 하갈의 기도를 들으신 하나님은 이스마엘의 소리를 들으셨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두려워하지 말라!”였습니다. 하나님께서 하갈에게 주신 말씀을 상기하여 주시는 것입니다. 그뿐만이 아니라 하나님은 하갈의 눈을 열어 주셔서 필요한 물을 찾게 하셨습니다(19). 그리고 하나님이 이스마엘과 함께(20) 하셨습니다.

 

아브라함의 실수를 통하여 우리는 하나님의 자비하심과 사랑을 배우게 됩니다. 약한 자를 도우시고 끝까지 사랑하시는 하나님은 우리가 의지하여야 할 전능하신 하나님이십니다. 어떤 형편에 처하든지 낙심하지 말고 주님만 의지하여 끝내 승리하는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