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그 일 후에 하나님이 아브라함을 시험하시려고 그를 부르시되 아브라함아 하시니 그가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2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네 아들 네 사랑하는 독자 이삭을 데리고 모리아 땅으로 가서 내가 네게 일러 준 한 산 거기서 그를 번제로 드리라

3 아브라함이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나귀에 안장을 지우고 두 종과 그의 아들 이삭을 데리고 번제에 쓸 나무를 쪼개어 가지고 떠나 하나님이 자기에게 일러 주신 곳으로 가더니

4 제 삼일에 아브라함이 눈을 들어 그 곳을 멀리 바라본지라

5 이에 아브라함이 종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나귀와 함께 여기서 기다리라 내가 아이와 함께 저기 가서 예배하고 우리가 너희에게로 돌아오리라 하고

6 아브라함이 이에 번제 나무를 가져다가 그의 아들 이삭에게 지우고 자기는 불과 칼을 손에 들고 두 사람이 동행하더니

7 이삭이 그 아버지 아브라함에게 말하여 이르되 내 아버지여 하니 그가 이르되 내 아들아 내가 여기 있노라 이삭이 이르되 불과 나무는 있거니와 번제할 어린 양은 어디 있나이까

8 아브라함이 이르되 내 아들아 번제할 어린 양은 하나님이 자기를 위하여 친히 준비하시리라 하고 두 사람이 함께 나아가서

9 하나님이 그에게 일러 주신 곳에 이른지라 이에 아브라함이 그 곳에 제단을 쌓고 나무를 벌여 놓고 그의 아들 이삭을 결박하여 제단 나무 위에 놓고

10 손을 내밀어 칼을 잡고 그 아들을 잡으려 하니

11 여호와의 사자가 하늘에서부터 그를 불러 이르시되 아브라함아 아브라함아 하시는지라 아브라함이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하매

12 사자가 이르시되 그 아이에게 네 손을 대지 말라 그에게 아무 일도 하지 말라 네가 네 아들 네 독자까지도 내게 아끼지 아니하였으니 내가 이제야 네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줄을 아노라

13 아브라함이 눈을 들어 살펴본즉 한 숫양이 뒤에 있는데 뿔이 수풀에 걸려 있는지라 아브라함이 가서 그 숫양을 가져다가 아들을 대신하여 번제로 드렸더라

14 아브라함이 그 땅 이름을 여호와 이레라 하였으므로 오늘날까지 사람들이 이르기를 여호와의 산에서 준비되리라 하더라

15 여호와의 사자가 하늘에서부터 두 번째 아브라함을 불러

16 이르시되 여호와께서 이르시기를 내가 나를 가리켜 맹세하노니 네가 이같이 행하여 네 아들 네 독자도 아끼지 아니하였은즉

17 내가 네게 큰 복을 주고 네 씨가 크게 번성하여 하늘의 별과 같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게 하리니 네 씨가 그 대적의 성문을 차지하리라

18 또 네 씨로 말미암아 천하 만민이 복을 받으리니 이는 네가 나의 말을 준행하였음이니라 하셨다 하니라

19 이에 아브라함이 그의 종들에게로 돌아가서 함께 떠나 브엘세바에 이르러 거기 거주하였더라

 

 

 

아브라함은 그의 고향을 떠날 때 그의 아버지보다 하나님을 더 사랑하였으며 이제 그의 아들보다 하나님을 더 사랑하는 믿음을 보여줍니다. 하나님이 부르실 때 아브라함은 항상 순종하는 자세로 대답을 합니다.

 

아브라함은 자신의 아들을 죽여서 번제로 드리라는 하나님의 명령에 바로 순종하며 나아갑니다. 아들에 대한 아브라함의 사랑은 어디에 비견할 수 있겠습니까? 그러나 이 세상에 그 어떤 것보다도 하나님을 사랑하는 아브라함의 믿음을 볼 수 있습니다.

 

순종의 단계를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아침 일찍 일어납니다.

(2) 번제를 드릴 준비를 합니다. 자신의 손으로 직접 나무를 준비합니다.

(3) 하나님이 지시하신 산으로 가서 종들과 거리를 두고 이삭과 함께 나아갑니다.

(4) 번제로 드릴 나무를 이삭이 직접지고 갑니다. 이삭이 번제로 드릴 양이 어디 있습니까?”라고 질문합니다. 아브라함은 하나님이 준비하실 것이라고 대답합니다.

(5) 아브라함이 직접 이삭을 결박하고 칼을 들어 이삭을 희생하여 합니다.

(6) 하나님의 사자가 아브라함을 부르시고 아브라함은 준비된 숫양을 발견하여 하나님께 번제를 드립니다.

(7) 하나님은 아브라함과 다시 신성계약을 통하여 하나님의 축복을 약속하십니다.

 

우리는 아브라함의 순종함을 통하여 하나님의 더 크신 사랑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언뜻 아들을 번제로 바치라는 하나님은 잔인하신 분 같지만 사실은 우리를 위하여 이 땅에 오신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우리에게 주신 분이 하나님이 아니십니까? 하나님은 독생자 아들의 모습으로 자신을 우리에게 주셨습니다. 우리를 위하여 자신까지 내어주신 분이시기에 아브라함의 신앙을 시험하실 수 있었던 것입니다.

 

자기 아들을 아끼지 아니하시고 우리 모든 사람을 위하여 내주신 이가 어찌 그 아들과 함께 모든 것을 우리에게 주시지 아니하겠느냐(8:32)

 

여호와 이레의 신앙이 필요합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순종하며 말씀을 따를 때 모든 것을 준비하여 주십니다. 여호와 이레의 신앙은 그 어떤 상황에도 주님만을 의지하며 전진하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