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라가 백이십칠 세를 살았으니 이것이 곧 사라가 누린 햇수라

2 사라가 가나안 땅 헤브론 곧 기럇아르바에서 죽으매 아브라함이 들어가서 사라를 위하여 슬퍼하며 애통하다가

3 그 시신 앞에서 일어나 나가서 헷 족속에게 말하여 이르되

4 나는 당신들 중에 나그네요 거류하는 자이니 당신들 중에서 내게 매장할 소유지를 주어 내가 나의 죽은 자를 내 앞에서 내어다가 장사하게 하시오

5 헷 족속이 아브라함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6 내 주여 들으소서 당신은 우리 가운데 있는 하나님이 세우신 지도자이시니 우리 묘실 중에서 좋은 것을 택하여 당신의 죽은 자를 장사하소서 우리 중에서 자기 묘실에 당신의 죽은 자 장사함을 금할 자가 없으리이다

7 아브라함이 일어나 그 땅 주민 헷 족속을 향하여 몸을 굽히고

8 그들에게 말하여 이르되 나로 나의 죽은 자를 내 앞에서 내어다가 장사하게 하는 일이 당신들의 뜻일진대 내 말을 듣고 나를 위하여 소할의 아들 에브론에게 구하여

9 그가 그의 밭머리에 있는 그의 막벨라 굴을 내게 주도록 하되 충분한 대가를 받고 그 굴을 내게 주어 당신들 중에서 매장할 소유지가 되게 하기를 원하노라 하매

10 에브론이 헷 족속 중에 앉아 있더니 그가 헷 족속 곧 성문에 들어온 모든 자가 듣는 데서 아브라함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11 내 주여 그리 마시고 내 말을 들으소서 내가 그 밭을 당신에게 드리고 그 속의 굴도 내가 당신에게 드리되 내가 내 동족 앞에서 당신에게 드리오니 당신의 죽은 자를 장사하소서

12 아브라함이 이에 그 땅의 백성 앞에서 몸을 굽히고

13 그 땅의 백성이 듣는 데서 에브론에게 말하여 이르되 당신이 합당히 여기면 청하건대 내 말을 들으시오 내가 그 밭 값을 당신에게 주리니 당신은 내게서 받으시오 내가 나의 죽은 자를 거기 장사하겠노라

14 에브론이 아브라함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15 내 주여 내 말을 들으소서 땅 값은 은 사백 세겔이나 그것이 나와 당신 사이에 무슨 문제가 되리이까 당신의 죽은 자를 장사하소서

16 아브라함이 에브론의 말을 따라 에브론이 헷 족속이 듣는 데서 말한 대로 상인이 통용하는 은 사백 세겔을 달아 에브론에게 주었더니

17 마므레 앞 막벨라에 있는 에브론의 밭 곧 그 밭과 거기에 속한 굴과 그 밭과 그 주위에 둘린 모든 나무가

18 성 문에 들어온 모든 헷 족속이 보는 데서 아브라함의 소유로 확정된지라

19 그 후에 아브라함이 그 아내 사라를 가나안 땅 마므레 앞 막벨라 밭 굴에 장사하였더라 (마므레는 곧 헤브론이라)

20 이와 같이 그 밭과 거기에 속한 굴이 헷 족속으로부터 아브라함이 매장할 소유지로 확정되었더라

 

 

오늘 성경 본문은 인생의 여정 중에서 우리가 소유할 것이 무엇인지 알려주는 말씀이 됩니다. 결국 인생은 무로부터 왔다가 이 땅에서 자신이 묻힐 땅 한 평만 필요로 하는 것입니다. 아브라함은 많은 소유물이 있는 부자였지만 이 세상에서 소유한 것은 매장지가 전부였습니다. 이 세상에서 우리에게 진정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려주는 대목입니다.

 

아브라함은 자신을 가리켜서 나그네요 거류민이라고 하였습니다. 우리도 아브라함처럼 이 땅에 살아갈 때 나그네와 같고 거류민과 같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나그네는 정착지가 없이 계속 순례하며 살아가는 사람이며 거류민은 거주할 것이 있어도 그곳이 자신이 살곳이 아니라 때가 되면 떠나야 할 사람을 말합니다. 우리의 본향은 영원한 하나님의 나라이며 천국시민입니다. 우리의 모든 소유는 다 하나님이 주신 것이며 따라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그러나 우리의 시민권은 하늘에 있는지라 거기로부터 구원하는 자 곧 주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노니(3:20)

 

오직 너희를 위하여 보물을 하늘에 쌓아 두라 거기는 좀이나 동록이 해하지 못하며 도둑이 구멍을 뚫지도 못하고 도둑질도 못하느니라(6:20)

 

이 땅에 있는 것을 소유할 때도 하나님의 백성들은 반드시 공의롭게 하여야 함을 아브라함을 통하여 알 수 있습니다. 헷 족속과 에브론은 아브라함에게 필요한 매장지를 처음에는 대가 없이 주려고 하였으나 아브라함은 몇 번의 호의를 거절하고 정당하게 매장지를 사게 됩니다.

 

아브라함은 먼저 자신의 뜻을 분명하게 전하며(8) 충분한 대가(9)를 지불할 것을 확증하고, 밭 값을 정확하게 계산하고자 하는 뜻을 전하고(13), 그리고 은 사백 세겔을 줍니다(16). 아브라함이 구입한 밭의 가격을 학자들마다 해석이 다릅니다. 당시 시신을 매장할 토지는 4세겔이라고 주장하는 학자도 있어서 400세겔은 터무니없는 가격이라는 것입니다. 참고로 400세겔은 약 4.56kg으로서 약 1,200돈이나 됩니다. 그러나 아브라함은 기꺼이 가격을 지불하였습니다. 이 세상 속에서 살아갈 때에 우리는 선한 사람과 악한 사람을 다 만나게 됩니다. 돈의 문제로 이 세상에서는 늘 갈등과 고통이 끝이 없습니다. 우리들의 삶에 있어서도 항상 물질로 시험이 들지 않도록 기도하며 정직하게 살도록 노력하여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