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읽어 내려가면서,
이 책에 담겨 있는 주옥같은 글들을
다시 한 번 적어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 옮겨 적어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