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여호와께서 마므레의 상수리나무들이 있는 곳에서 아브라함에게 나타나시니라 날이 뜨거울 때에 그가 장막 문에 앉아 있다가

2 눈을 들어 본즉 사람 셋이 맞은편에 서 있는지라 그가 그들을 보자 곧 장막 문에서 달려나가 영접하며 몸을 땅에 굽혀

3 이르되 내 주여 내가 주께 은혜를 입었사오면 원하건대 종을 떠나 지나가지 마시옵고

4 물을 조금 가져오게 하사 당신들의 발을 씻으시고 나무 아래에서 쉬소서

5 내가 떡을 조금 가져오리니 당신들의 마음을 상쾌하게 하신 후에 지나가소서 당신들이 종에게 오셨음이니이다 그들이 이르되 네 말대로 그리하라

6 아브라함이 급히 장막으로 가서 사라에게 이르되 속히 고운 가루 세 스아를 가져다가 반죽하여 떡을 만들라 하고

7 아브라함이 또 가축 떼 있는 곳으로 달려가서 기름지고 좋은 송아지를 잡아 하인에게 주니 그가 급히 요리한지라

8 아브라함이 엉긴 젖과 우유와 하인이 요리한 송아지를 가져다가 그들 앞에 차려 놓고 나무 아래에 모셔 서매 그들이 먹으니라

9 그들이 아브라함에게 이르되 네 아내 사라가 어디 있느냐 대답하되 장막에 있나이다

10 그가 이르시되 내년 이맘때 내가 반드시 네게로 돌아오리니 네 아내 사라에게 아들이 있으리라 하시니 사라가 그 뒤 장막 문에서 들었더라

11 아브라함과 사라는 나이가 많아 늙었고 사라에게는 여성의 생리가 끊어졌는지라

12 사라가 속으로 웃고 이르되 내가 노쇠하였고 내 주인도 늙었으니 내게 무슨 즐거움이 있으리요

13 여호와께서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사라가 왜 웃으며 이르기를 내가 늙었거늘 어떻게 아들을 낳으리요 하느냐

14 여호와께 능하지 못한 일이 있겠느냐 기한이 이를 때에 내가 네게로 돌아오리니 사라에게 아들이 있으리라

15 사라가 두려워서 부인하여 이르되 내가 웃지 아니하였나이다 이르시되 아니라 네가 웃었느니라

 

 

 

친절은 하나님의 은총을 기대하게 합니다. 하나님은 천사의 모습으로, 그 외양은 사람의 형태로 아브라함에게 나타나셨습니다. 사람의 모습을 하고 나타난 천사들에게 아브라함의 친절은 크게 네 가지로 나타났습니다. ) 장막 문에서 달려 나가 인사 하였습니다(2). ) 물을 가져다가 발을 씻도록 하였습니다(4). ) 떡과 송아지로 대접하였습니다(5, 7). ) 천사들이 갈 때에 그들을 전송하였습니다(16).

 

천사들은 아브라함의 환대를 통하여 다시 한 번 하나님의 약속을 확인하여 줍니다. 사라는 장막에 있다가 천사의 말을 듣고 하나님의 약속에 반신반의 합니다. 하나님은 창세기 17장에 아브라함에게 아들을 주실 것을 약속하셨습니다. 창세기 18장에는 아브라함의 아내 사라가 천사들과 아브라함이 나누던 대화를 장막 문에서 들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사라는 천사들의 방문에 호기심을 가지고 문어귀에서 대화의 내용을 들었습니다. 사라의 반응은 약속의 말씀을 믿지 못하는 불신을 보여줍니다.

 

사라가 불신한 이유는 가) 사라가 아들을 낳을 수 있는 육체적인 조건이 없으며 그 조건은 자신이나 아브라함이나 동일하다고 추정합니다. ) 아들을 낳을 수 있는 것을 믿음으로 받아들이지 못하고 인생의 즐거움으로 연관시켜 버립니다. ) 자신이 불신으로 말미암아 허탈하게 웃었음에도 불구하고 웃지 않았다고 거짓말 합니다.

 

창세기 18장 말씀을 통하여 우리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깨닫게 됩니다. ) 하나님이 당신의 역사를 행하실 때 살피시는 것은 우리의 믿음입니다. ) 믿음은 우리의 상황을 고려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에 의지하는 것입니다. ) 믿음은 누구와 더불어가 아니라 하나님과 일대 일로 확증하는 약속입니다. ) 믿음은 그 결과를 인생의 즐거움이나 이 세상의 쾌락과 연관시키지 않습니다. ) 믿음은 우리의 중심을 보시는 하나님 앞에서 숨길 수 없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라가 웃었음에도 불구하고 아브라함에게 그 이유를 물으셨습니다. 대답은 사라가 합니다. 믿음은 비록 하나님과 일대 일의 관계에서 형성되지만 부부로서 같이 지켜야 할 믿음의 영역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오늘 말씀을 통하여 우리는 하나님의 약속에 대하여 다신 한 번 다짐하여 봅니다. 사람을 보지 아니하고 환경을 먼저 고려하지 않으며 오로지 하나님 한 분으로 만족하고 하나님의 말씀만 확고하게 붙드는 믿음의 자녀들이 되어야 하겠습니다.